3.231.220.225 님 로그인하지 않았습니다.
작성 2010-03-13 04:59:21   조회: 2460
제목 김예슬 학생의 고려대 대자보
이름 박명우
파일
파일명: 김예슬.jpg 파일크기: 145,384 byte 다운로드: 1,251
김예슬씨 ‘오늘 나는 대학을 그만둔다. 아니 거부한다.’<전문>


오늘 나는 대학을 그만둔다.

G세대로 '빛나거나' 88만원 세대로 '빚내거나' 그 양극화의 틈새에서 불안한 줄다리기를 하는 20대.

무언가 잘못된 것 같지만 어쩔 수 없다는 불안에 앞만 보고 달려야 하는 20대.

우리들의 다른 길은 이것밖에 없다는 마지막 믿음으로 이제 나의 이야기를 시작하겠다.

나는 25년간 긴 트랙을 질주해왔다.

친구들을 넘어뜨린 것을 기뻐하면서,

나를 앞질러 가는 친구들에 불안해하면서.

그렇게 '명문대 입학'이라는 첫 관문을 통과했다.

그런데 이상하다. 더 거세게 채찍질 해봐도 다리 힘이 빠지고 심장이 뛰지 않는다.

지금 나는 멈춰서서 이 트랙을 바라보고 있다.

저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?

취업이라는 두번째 관문을 통과시켜 줄 자격증 꾸러미가 보인다.

다시 새로운 자격증을 향한 경쟁이 시작될 것이다.

이제야 나는 알아차렸다. 내가 달리고 있는 곳이 끝이 없는 트랙임을

이제 나의 적들의 이야기를 시작하겠다.

이름만 남은 '자격증 장사 브로커'가 된 대학.

그것이 이 시대 대학의 진실이다.

국가와 대학은 자본과 대기업의 '인간제품'을 조달하는 하청업체가 되었다.

기업은 더 비싼 가격표를 가진 자만이 접근할 수 있도록 온갖 새로운 자격증을 요구한다.

10년을 채 써먹을 수 없어 낡아 버려지는 우리들은 또 대학원에, 유학에 돌입한다.

'세계를 무대로 너의 능력만큼 자유하리라'는 넘치는 자유의 시대는 곧 자격증의 시대가 되어버렸다.

졸업장도 없는 인생이, 자격증도 없는 인생이 무엇을 할 수 있는가?

큰 배움없는 '大學 없는 대학'에서 우리 20대는 '적자세대'가 되어 부모앞에 죄송하다.

젊은 놈이 제 손으로 자기 밥을 벌지 못해 무력하다.

스무살이 되어서도 꿈을 찾는게 꿈이어서 억울하다.

언제까지 쫓아가야 하는지 불안하기만 하다.

나는 대학과 기업과 국가, 그들의 큰 탓을 묻는다.

그러나 동시에 내 작은 탓을 묻는다.

이 시대에 가장 위악한 것 중에 하나가 졸업장 인생인 나,

나 자신임을 고백할 수 밖에 없다.

그리하여 나는 오늘 대학을 거부한다.

더 많이 쌓기만 하다가 내 삶이 시들어버리기 전에.

쓸모있는 상품으로 '간택'되지 않고 인간의 길을 '선택'하기 위해.

이제 나에겐 이것들을 가질 자유보다는 이것들로부터의 자유가 더 필요하다.

나는 길을 잃을 것이고 상처받을 것이다.

그러나 그것만이 삶이기에.

생각한대로 말하고 말한대로 행동하고 행동한대로 살아내겠다는 용기를 내련다.

이제 대학과 자본의 이 거대한 탐에서 내 몫의 돌멩이 하나가 빠진다.

진정한 大學生의 첫발을 내딛는 한 인간이 태어난다.

내가 거부한 것들과의 다음 싸움을 앞두고 말한다.

그래, "누가 더 강한지 두고 볼 일이다."


* 표시는 필수항목입니다.
ID(IP)  
이름*  
비밀번호  
내용*  
 
102 상주비치2
박명우
2012-04-26 3404
101 상주비치
상주비치펜션
2012-04-24 3429
100 운동회 다인이꺼
민투맘
2010-10-23 3375
99 운동회 은성이꺼
민투맘
2010-10-23 3286
98 월드컵 일정표 바탕화면
박명우
2010-06-21 2404
97 김예슬 학생의 고려대 대자보
박명우
2010-03-13 2460
96 가끔 기억하고 싶은.. 박대기 기자
박명우
2010-03-13 2176
95 저겨~~ 방명록 글등록이 안돼여ㅜㅜ
남궁관
2009-10-08 2564
94 (2009-10-01) 천체망원경 구입
최원준
2009-10-06 2416
93 Re: (2009-10-01) 천체망원경 구입
박명우
2009-10-07 2660
92 (2009-9-11) 태안 학암포 당일여행- 윤서네랑
최원준
2009-09-16 15222
91 미조 동백꽃 포인트 무박2일 낚시
박명우
2009-07-03 2454
90 (2009-01-18) 민경이 돌상~
최원준
2009-01-19 2472
89 (2008-12-25) 민경이사진 한장(곤지암스키장에서)
최원준
2009-01-09 2464
88 (2008-07-06) 동강 일주 당일치기 여행(윤서네랑)
최원준
2008-07-08 4046
87 (2008-06-29) "박"태공 낚시샷...
최원준
2008-07-02 3060
86 (2008.06.29) 서해안 당일치기 여행~~~(2)
최원준
2008-07-02 3044
85 (2008.06.29) 서해안 당일치기 여행~~~(1)
최원준
2008-07-02 3033
84 (2008.06.22) 놀이터에서 민주는...(2)
최원준
2008-06-23 2627
83 (2008.06.22) 놀이터에서 민주는(1)
최원준
2008-06-23 2472
[1][2][3][4][5][6]
제목 이름 내용  
  Copyright ⓒ 2005 ziwoo.net All right reserved.